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우치동물원서 멸종위기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쌍 탄생

작성일 : 2021-05-26 12:07 작성자 : 정수석 (ji5555@naver.com)

광주 우치동물원에서 지난 3월 세계적인 멸종위기1급 야생동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쌍이 태어났다.

(사진=우치동물원 제공)

25일 우치동물원에 따르면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쌍의 탄생은 우치동물원에서는 처음 맞는 일로 이들의 안정적인 양육을 위해 태어난지 2달이 지나 일반에 공개했다.

긴 꼬리에 검은 줄무늬 링을 여러 개 가진 알락꼬리여우원숭이는 호랑꼬리여우여원숭이라고 불리며, 아프리카 대륙 옆의 커다란 섬 마다가스카르에만 사는 고유종이다.

영화 ‘마다가스카르’에서도 그 섬을 대표하는 수호동물로 묘사된 바 있고, 아침에 무리가 모여 일제히 팔을 벌리고 태양을 향해 일광욕하는 모습이 이채롭다.

이 종은 성격이 온화하고 특유의 호기심과 친화력이 있고, 매력적인 외모를 가지고 있어 한때 무분별한 밀렵으로 인해 현재 1급 멸종위기동물로 분류되어 세계적으로 보호받고 있다.

임진택 소장은 “이번 여우원숭이 탄생을 계기로 우치동물원은 자연에서 멸종해가는 멸종위기종들을 적극 도입하고 보존하는 노력을 타 동물원과 함께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