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충북도, 수해 지역 가축전염병 소독 활동 강화

작성일 : 2020-08-06 12:31 작성자 : 정수석 (ji5555@naver.com)

충북도는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지역에 대한 가축 공공 방역 활동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충북도는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인명 및 재산피해가 확대되고 있으며, 축사가 침수되고 벌통이 유실되는 등 40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된 상황으로 가축 방역에도 비상이 걸린 상태이다.

이에 도는 가축 방역 시설 199개 소(거점소독시설 13개 소, 매몰지 186개 소)를 긴급 점검하고, 축사 침수지역에 공동방제단 34개 반과 공공 소독 차량을 총동원해 집중 소독을 시행하고 소독약품을 배부하는 등 적극적인 소독 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농가에 파상풍·탄저병 등 토양 유래 전염병과 및 수인성 전염병의 예방을 위해 침수된 축사 내·외부를 세척·소독하고, 젖은 사료와 볏짚은 폐기해 추가적인 오염원을 제거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야생동물 매개 전염병 바이러스가 하천을 통해 전파가 확산할 우려가 있으므로 축산농가는 계곡이나 하천에 접근을 금지하고 비가 그친 뒤에는 축사와 인접한 하천 주변과 도로 등을 공공 소독 활동을 대대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수해 지역이 아니더라도 집중 호우에 대비해 축사와 매몰지 주변의 배수로를 미리 정비하고, 방역물품 등을 사전에 확보해 농가에 신속하게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수해 지역의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매몰지 등의 시설점검을 강화하고 소독을 지원해 가축전염병 확산방지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