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서울시, 3만2천마리 '반려견 내장형 동물등록' 선착순 지원

작성일 : 2021-02-25 15:34 작성자 : 정수석 (ji5555@naver.com)

서울시는 올 한해 3월부터 3만2000마리가 '반려견 내장형 동물등록'이 선착순으로 지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사진=픽사베이)

내장형 동물등록 비용은 평균 4∼8만 원이나,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서울지역 내 600여 개 동물병원에 반려견과 함께 방문하면 1만 원을 지불하고 마이크로칩을 통한 내장형 동물등록이 가능하다.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사업은 내장형 동물등록제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와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가 함께 추진하는 사업으로 2019년부터 올해로 3년째 추진하고 있다. 참여 동물병원은 '서울시수의사회 내장형 동물등록지원 콜센터(070-8633-288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내장형 마이크로칩 제공, 서울시수의사회는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동물등록 활성화 사업 추진, 서울시는 보조금 지급 등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해 내장형 동물등록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에서 기르거나,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등록대상동물로 동물등록 의무대상이다.

'동물등록제'는 반려견에 15자리 고유번호를 부여하고, 해당 고유번호에 대해 소유자 인적 사항과 반려견 정보를 등록하는 제도이다.

'내장형 동물등록'은 쌀알 크기의 무선식별장치(마이크로칩)를 동물의 어깨뼈 사이 피하에 삽입하는 방식으로, 칩이 체내에 있어 체외에 무선식별장치를 장착하는 외장형 등록방식보다 훼손, 분실, 파기 위험이 적기 때문에 반려견이 주인을 잃어버린 경우 칩을 통해 쉽게 소유자 확인이 가능해 빠르게 주인을 찾는 데 효과적이다.

또한 2월 12일부터 동물판매업소(펫숍)에서 소비자가 반려견 구매(입양) 시 판매업소가 구매자 명의로 동물등록 신청을 한 후 판매(분양)하도록 의무화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동물등록은 반려견의 유실·유기를 방지하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로 반려견이 소중한 만큼 반드시 지켜야 할 의무사항"이라며 "시민들은 3월부터 가까운 동물병원에서 1만 원을 내면 내장형 동물등록을 할 수 있으니 꼭 동물등록에 참여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