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사람·동물 공존’ 나선 경기도,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확대

작성일 : 2020-09-02 12:03 작성자 : 정수석 (ji5555@naver.com)

경기도가 사람과 동물의 공존문화 확산을 위해 수원 경기도청과 의정부 경기도청 북부청사에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운영한다.

(사진=동물의소리 제공)

이에 도는 경기도청에 2곳, 경기도청 북부청사에 2곳 등 총 4곳을 설치했다.

길고양이 급식소는 먹이를 구하려는 길고양이에게는 위생적이고 안정적인 먹이공급으로 주변 환경 청결을 유지하고, 먹이를 통한 유인효과로 효율적인 중성화 사업을 시행하는데 목적을 둔 사업이다.

도는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과 환경훼손 등의 민원 해소를 위해 2019년부터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4개 시·군에서 66곳의 길고양이 급식소를 운영 중이다.

길고양이 급식소는 캣맘(개인)·동물보호단체로 활동 중인 인원을 관리인으로 지정해 체계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해당 급식소 주변에 살고 있는 길고양이들을 대상으로 ‘중성화(TNR)사업’을 진행해 개체수를 조절해 나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민선7기 동물보호 철학인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경기도 실현’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각계각층이 함께하는 성숙한 동물보호문화 정착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2018년부터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사업을 31개 시·군이 참여해 3년째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2만5990마리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