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행사

문화행사

> > 문화행사

시민 콘텐츠, '세종축제' 무대 오른다

작성일 : 2020-08-04 16:40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올해 여덟 번째 세종축제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시민 참여 콘텐츠로 '세종무용단'을 비롯한 총 8건이 선정, 오는 10월 여덟 번째 세종축제에서 무대에 오르게 됐다.

(사진=세종특별자치시 제공)

세종특별자치시는 지난달 30일 세종문화예술회관에서 여덟 번째 세종축제 '시민참여 콘테스트'를 14팀, 관객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여덟 번째 세종축제를 시민들이 만들고 즐기는 시민주도형 축제로 만들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시민 콘텐츠 공모 사업의 일환으로, 최종 무대 진출 여부를 가리는 결선대회로 치러졌다.

시민참여 콘테스트 결과 대상인 최우수상에는 전통무용과 독특한 청사초롱 행진 등 퓨전 전통무용을 선보인 '세종무용단'이 선정됐다.

우수상은 혼성합창, 부채산조 등의 협업(콜라보)을 연출한 '세물이', 타악기 퍼포먼스 팀 '야누스', 오카리나 팬플루트 합주단 '한국오카리나세종지부'가 수상했다.

또 고려대 학생으로 구성된 록 밴드 '삼위일체' 등 6팀이 장려상에 선정, 수상대에 올랐다. 입상 팀에는 트로피와 상금을 줬고 최우수상은 100만원, 우수상 3팀 상금 30만원, 장려 10만원이 수여됐다.

시민 참여 콘텐츠는 오는 10월 9∼11일까지 3일간 세종중앙공원 일원에서 펼쳐지는 여덟 번째 세종축제에서 직접 무대에 올라 시민 앞에서 공연을 선보이게 된다.

김성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올해 처음 도입한 시민 콘텐츠 공모 사업으로 세종축제가 실질적인 시민주도형 축제의 시금식으로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시민들과 연중 소통하는 창구를 열어 시민들께서 직접 제안해주신 창의적이고 참신한 프로그램으로 성공적인 축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덟 번째 세종축제는 10월 9∼11일까지 3일간 새로 개장하는 세종중앙공원 일원에서 펼쳐지며 중앙공원 개장행사가 세종축제 전야제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