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행사

문화행사

> > 문화행사

궁능 문화재 안내해설 6월부터 운영

작성일 : 2020-05-28 13:02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로 인해 2월 8일부터 중지했던 궁능 문화재 안내해설을 '생활 속 거리 두기' 전환과 앞으로 예정된 궁궐 행사 진행과 맞추어 6월 1일부터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에서 재개한다.

(사진=문화재청 제공)

6월부터 시작하는 궁능 문화재 안내해설은 ▲경복궁, 종묘는 6월 1일(매주 화요일 휴무), ▲칠궁 6월 2일(매주 일·월요일 휴무), ▲창덕궁, 창경궁, 조선왕릉은 6월 2일(매주 월요일 휴무), ▲덕수궁 6월 2일(매주 월요일 휴무), 중명전·석조전(실내해설)은 6월 9일(매주 월요일 휴무) 순으로 차례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에 진행되는 궁능 문화재 안내해설은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경복궁에서는 공간이 넓은 전각 위주로 해설 관람 동선을 변경해 운영한다.

정부 생활 방역지침에 따라 안내해설 1회당 관람 인원은 궁궐 20∼30명 내외, 왕릉 회당 10명으로 축소한다.

종묘에서는 학생 단체 예약인원을 회차당 60명(기존 100∼300명) 이하로 제한하며, 창덕궁 후원도 60명(기존 100명)으로 회차당 관람 인원을 축소 운영한다.

아울러 변화하는 관광수요에 대비해 경복궁은 인도네시아어와 베트남어 해설을, 창덕궁에서는 러시아어 해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모든 관람객은 안전거리(1∼2m) 유지, 발열 체크,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관계자들의 안내를 준수해야 하며 모든 관람은 철저한 방역 관리를 거쳐 운영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해당 관리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대응 지침에 따라 현황에 맞는 단계적인 조치들을 시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