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유튜버 갑수목장 "동물 거짓 영상은 맞지만 학대는 없었다"

작성일 : 2020-05-08 12:18 작성자 : 정수석 (uumedia@naver.com)

구독자 40여만 명을 보유한 수의대생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의 동물학대 논란이 제기됐다.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갑수목장’은 수의대생이 유기묘를 보호하는 내용 등 고양이와의 일상을 주제로 한 영상으로 인기를 끈 채널이다.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과 행복한 세상'은 유튜버 A씨가 지속해서 동물을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A씨가 자신이 원하는 영상을 찍기 위해 동물을 굶겼고, 펫샵에서 산 강아지와 고양이를 유기동물로 둔갑시켜 돈을 벌었다고도 주장했다. 

보도 이후 A 씨가 유명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의 운영자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확산했다.

단체는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등 3가지 혐의가 있다며 지난 5일 우편으로 경찰에 고소장을 발송했다고 말했다.

학대 논란에 대해서는 A씨는 해명 영상에서 "동물을 학대하거나 굶긴 적이 절대 없다"며 "허위 사실 유포 부분은 법적 조치로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에 대해 "고소장이 도착하면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