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마포구, 봄철 반려동물 '광견병' 예방접종 지원

작성일 : 2020-04-10 16:23 작성자 : 정수석 (ji5555@naver.com)

서울 마포구가 생후 3개월 이상의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오는 15일부터 30일까지 봄철 광견병 예방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마포구청 제공)

광견병은 광견병 바이러스(rabies virus)를 지닌 동물에게 사람이 물려서 생기는 질병으로 급성 뇌척수염의 형태로 나타난다.

집에서 흔히 기르는 개와 고양이도 체내에 광견병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을 수 있다.

대개 개나 고양이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동물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사람이 이 반려동물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동물의 침 속에 있던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전파된다.

광견병은 사람에게 치사율이 높은 2종 가축전염병이기 때문에 3개월령 이상의 개나 고양이는 1년에 한 번씩 반드시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예방접종을 희망하는 경우 접종 기간 중 마포구 거주지 인근의 동물병원을 방문하면 된다. (행복한동물병원, 월드컵북로 224(성산동) 제외)

접종 비용은 1두당 5천원으로 소유주가 부담하고 예방백신 약품비용은 무료로 지원된다.

우리나라는 2013년 1월부터 동물 등록제를 전면 실시하고 있기 때문에 동물등록 반려견만 예방접종이 가능하며 미등록 상태인 경우에는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 후 접종할 수 있다.

구는 광견병 예방 백신을 확보하고 지역 내 동물병원에 배분할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봄이 되면서 반려동물을 데리고 외출을 하는 주민들이 늘고 있다"며 "소중한 반려동물뿐만 아니라 소유주 자신을 위해서도 반드시 예방접종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