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국민 78% 개식용 금지, "이제 국가가 답해야 한다"

작성일 : 2021-09-02 13:15 작성자 : 정수석 (jiah5555@naver.com)

우리 국민의 78%가 개식용 금지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픽사배이)

지난 1일 동물복지문제연구소가 성인 남녀 2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1 동물보호·복지 정책개선 방향에 대한 국민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8.1%가 "개, 고양이의 식용 목적 도살과 판매를 법으로 금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 '동물을 짧은 줄에 묶거나 좁은 공간에 가두어 사육하는 행위'와 '질병 및 상해를 입은 동물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는 행위' 등 동물 학대 금지를 동의하는 응답자도 80%를 넘었다.

지난 2018년 한국리서치에서 조사한 '한국 개고기 인식과 취식 행태에 대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개식용 금지는 46%를 차지했다. 하지만 최근 개시장 폐업과 개식용 금지를 바라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돼 '개식용 금지' 법안이 만들어 지기를 바라고 있다. 

이러한 결과를 반영하듯 대선 주자들은 최근 각종 동물복지 공약을 잇달아 발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사회적 합의를 거쳐 개식용 금지를 추진하겠다"며 동물의 적정한 사육·관리 의무화와 동물보호법의 동물 학대 범위 확대 등을 담은 공약을 제시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반려동물 매매 금지와 육견 산업 금지를 내건 공약을 발표했으며, 정세균 전 총리도 반려동물 진료비 표준화를 골자로 하는 공약을 제시해 동물복지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인식에 발맞추려 노력했다. 

동물복지재단 한세미 대표는 "개식용 반대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대다수 극민들이 요구하는 개식용 금지에 대하여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육견 산업 금지와 개식용금지를 약속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대선 후보들이 잇따라 발표하고 있는 동물복지 공약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