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야생동물 구조·치료·교육"

작성일 : 2021-06-28 11:44 작성자 : 정수석 (ji5555@naver.com)

경기 북부지역의 야생동물 구조·보호와 생명교육 전문 인프라 역할을 할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가 연천군에 문을 연다.

(사진=경기북부청 제공)

경기도는 경기 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조성 공사를 지난달 31일 모두 마무리 짓고, 의료장비 구비 등 개관 준비를 거쳐 7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구조관리센터는 연천군 전곡읍 양원리 525-2번지 일원 3,998㎡ 부지에 41억 원(도비 30억5,000만원, 국비 10억5,000만원 등)의 예산을 들여 조성됐다.

이곳에서는 경기북부지역에서 발생한 부상 및 조난 야생동물의 구조, 재활·치료와 함께, 미래 주역인 청소년에게 생명존중을 바탕으로 자연생태계의 보존 가치 등을 교육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이를 위해 진료실·수술실·입원실 등이 있는 2층 규모의 ‘야생동물 진료 전문 병원’ 1개 동, 청소년 대상 야생동물 생태교육을 위한 ‘보전학습장’ 1개 동, 치료·재활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한 ‘계류장’ 3개 동이 들어섰다.

이번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가 조성됨에 따라, 남부권에 이어 야생동물 자원이 많은 DMZ 등 북부권에도 신속한 야생동물 구조와 재활치료를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졌다. 

특히 ‘야생동물 보전학습장’을 통해 초등학생 등을 대상으로 DMZ 등 경기북부 야생동물 생태 환경, 야생동물과 사람이 함께 살아가는 공존문화 등을 교육하는 ‘생명존중 교육 공간’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