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행사

문화행사

> > 문화행사

안성시, 금북정맥 국가생태문화탐방로 조성 본격화

작성일 : 2021-02-03 15:32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안성시는 금북정맥 국가생태문화탐방로 조성사업의 주요 탐방로 노선과 탐방 주제, 핵심 콘텐츠에 대해 선정함으로써 본격적인 탐방로 조성사업이 가시화됐다고 밝혔다.

(사진=안성시 제공)

금북정맥 국가생태문화탐방로 조성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총 120억 원을 투입해 금북정맥 안성 구간 숲길(27.7㎞)을 복원하고, 금광호수, 하천길을 연계시켜, 국민 누구나 쉽게 걷고 즐길 수 있는 생태문화 탐방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2일, 현재 진행 중인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준공(2021년 7월)을 앞두고, 주요 핵심 사항을 선정하기 위해 안성시와 위·수탁 기관인 국립공원공단이 회의를 했다.

회의를 통해 ▲탐방로 노선 ▲탐방 주제 및 핵심 콘텐츠(생태적·문화적·장소적) 설정 ▲부대시설계획(전망대 6개 소 지점, 탐방안내소 건축디자인 및 위치, 탐방 진·출입 게이트 12개 소) ▲B.I.(Brand Identity) 선정 등을 진행했고, 향후 국립공원공단 자문위원회를 거친 후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가장 눈에 띄는 사항은 탐방 주제 및 핵심 콘텐츠 발굴로, 금북정맥 탐방로 종주 구간은 유독 '7'이라는 숫자와 연관이 많은데 3가지 콘텐츠인 ▲생태적(3정맥 분기점에 위치한 칠장산) ▲문화적(설화: 어사 박문수의 칠장사 '몽중등과시', 구전 : 혜소국사가 7명의 악인을 교화해 현인으로 만들어 칠현산, 7명의 현인이 오래 머물렀다 해 칠장사) ▲장소적(종주 구간은 7개의 산과 7개의 고개로 이뤄짐) 콘텐츠를 융합해 탐방 주제인 '7개의 숲을 넘어 비로서 빛을 발하다'를 설정함으로써 '금북정맥 종주 구간을 오르락내리락 반복하다 보면 행운이 찾아오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모든 국민들이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시청 내 관련 부서가 유기적으로 연계 사업들을 추진하고, 누구나 쉽게 안성의 자연을 즐길 수 있는 탐방 인프라를 설치해 안성뿐 아니라 수도권 지역의 생태·문화적 관광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본 사업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에서 사업을 수행 중이며, 오는 2023년까지 조성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