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낙동강유역환경청,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엄중 처벌

작성일 : 2021-01-28 12:24 작성자 : 정수석 (ji5555@naver.com)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먹이부족으로 민가로 내려오는 야생동물이 증가하는 겨울철(`20년 11월~`21년 3월)을 맞아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감시, 불법엽구 수거 등 야생동물 보호활동을 추진한다.

(사진=낙동유역환경청 제공)

주요 감시대상은 총기‧올무‧덫‧창애‧독극물 등을 이용한 야생동물 불법 포획행위 및 포획 허가지역을 이탈하거나, 포획 허가된 종 이외의 종을 포획하는 행위 등이다.

환경청은 현재까지 법정보호지역 8개소 및 농경지 주변, 임도 등 밀렵우심지역에 대해 밀렵 감시활동(35회) 및 불법엽구 수거활동(7회)을 벌여 220개의 불법엽구를 수거했으며, 올해 3월까지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불법 포획 야생동물을 거래하거나, 불법엽구를 보관‧판매하는 행위를 단속하기 위해 전통시장, 건강원 및 철물점 등에 대한 점검도 병행할 계획이다.

상습적으로 동일한 범죄를 저지른 자는 최대 7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지며, 7천만원 이하의 벌금도 병과할 수 있다.

또한 밀렵‧밀거래행위를 신고하거나 불법엽구를 수거한 자에게는 최대 500만원까지 지급 가능한 포상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신고 대상으로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해 야생생물에 위해를 가하는 모든 행위로 주요 내용은 밀렵‧밀거래행위, 불법엽구 설치‧보관 행위 등이다.

이호중 청장은 "야생동물과 공존하기 위한 차원에서 반문명적인 야생동물 포획에 대한 불법 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