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뉴스

동물뉴스

> > 동물뉴스

울산 북구,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 질병 방역 관리 강화

작성일 : 2020-10-16 16:10 작성자 : 정수석 (ji5555@naver.com)

울산 북구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양돈농장 재발생에 따라 질병 유입차단과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픽사베이)

북구는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최초 발생 보고된 지난해 9월 17일부터 방역 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지속해서 의심 신고 예찰 및 24시간 유관기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9월 30일부터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비롯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등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가축 질병 통합 방역 대책 상황실로 전환해 운영 중이다.

북구 지역에는 1개의 양돈 농가에서 980마리 정도를 사육하고 있다. 북구는 양돈농장 담당 공무원제, 공수 의사 예찰 활동 등 주 1회 이상 예찰을 하고 축협 공동방제단과 구청 자체 가축 방역 방제단을 운영해 매일 양돈 농가 소독을 하고 있다.

또한 농장 외부로부터의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농장 울타리, 출입 통제문 및 출입자 소독시설 설치를 지원했고 소독약품과 야생동물 기피제 등도 공급하고 있다.

북구 관계자는 "외부 지역 방문 및 축산 관계자 모임 자제 등 축산농가의 방역 의식이 매우 중요한 때"라며 축산농가의 협조를 당부했다.